본문 바로가기

'알즈하이머치매' 예방 운동이 최고

[메디컬투데이] 입력 2012-06-29 오전 7:51:04 글자 작게글자 크게

알즈하이머질환을 퇴치하는데 있어서 운동이 매우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Kyoto 대학 연구팀이 'Biological Chemistry' 저널에 밝힌 식사조절과 운동, 운동+식사조절이 알즈하이머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한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결과 운동이 식사조절 보다 알즈하이머질환의 표지자인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생성을 줄이는데 있어서 더 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운동이 이 같은 쥐에서 고지방 식사에 의해 유발되는 기억력 소실을 회복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 뜻밖에도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하는 것이 운동 자체와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운동이 뇌 속 축척된 베타아밀로이드 분해량을 증가시킬 수 있는 바 운동이 알즈하이머질환 예방에 있어서 무엇보다 선행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아토피피부염 30년간 지속 증가 추세···전 인구 5~15%
  ▶ 심내막염 환자, 합병증 발생 낮추려면 조기 수술 받아야
  ▶ 방사능 위험, 대처 요령은?
  ▶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7~8월 가장 많아···여름철 주의
  ▶ 암 환자 절반, 암 아닌 다른 질환으로 사망한다
  ▶ 치매와 알츠하이머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살 빼는 수술, 당뇨병 완치시킬 수 있지만 재발율 높아

  메디컬투데이 김선욱 기자 (tjsdnr821@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