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분만 운동해도 유전자가 달라진다

[코리아메디케어] 입력 2012-03-07 오후 5:39:04 글자 작게글자 크게


근육강화 유전자, 스위치가 켜진다

심지어 짧은 기간 한차례 운동하는 것만으로도 유전자가 달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근육 강화 유전자의 스위치가 켜져서 활성화된다고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가 밝혔다.

연구팀은 성인 남녀들이 20분 간 헬스 기구로 운동하게 한 뒤 운동 전과 후 근육에 있는 유전자의 변화 여부를 살폈다. 그 결과 운동 후 근육 세포에 있는 유전자들에 화학적 변화가 일어나고 이들 유전자의 발현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운동 덕분에 이들 유전자의 스위치가 켜진 것이다. 또한 실험실 접시 위에서 근육을 수축하게(운동했을 때처럼) 만들었을 때도 이와 유사한 변화가 DNA에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유전자 변화는 운동 직후에 시작되는 것으로 보이는데, 궁극적으로 근육의 힘과 지구력을 강화하는 쪽으로 세포들의 프로그램을 바꾸게 된다. 연구책임자인 줄린 지에라스 박사는 “우리의 근육은 우리의 행태에 맞춰 적응한다”면서 “근육은 쓰지 않으면 사라지게 되는데, 운동을 하면 유전자에 변화가 일어나서 근육을 새로 만들고 강화하게 된다”고 말했다.

운동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희망이 있을 수 있다. 들쥐의 근육 세포를 카페인에 노출시키자, 운동했을 때와 비슷한 변화가 유전자에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페인이 세포내의 칼슘 수준을 높여서 운동한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내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하지만 운동 대신 커피를 마시는 것을 추천하지는 않는다고 지에라스 박사는 말했다.

결론: 운동은 유전자를 화학적으로 변화시키며 이는 신체가 달리기와 웨이트 트레이닝에 적응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같은 내용은 마이헬스데이뉴스데일리(MyHealthNewsDaily )가 6일 보도했다.

[관련 기사]

혼외정사가 위험한 또 한가지 이유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

당신이 항상 피곤해하는 이유 10가지

헬스클럽 가기 전에 커피 마셔야 하는 이유

운동하기 귀찮으면 다크초콜릿 먹어라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